통합마케팅 업무협약 체결
한화생명이 현대해상과 통합 마케팅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보험상품 판매 부문을 독립보험대리점(GA)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로 분리하기에 앞서 다양한 상품군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한화생명은 1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손해보험회사인 현대해상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업권을 아우르는 통합 컨설팅 기법 공동 개발, 협업 상품 판매 활성화와 공동 마케팅, 상품 혁신 아이디어 공유 등이 담겼다.

다음달 출범하는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한화생명뿐만 아니라 모든 보험회사의 상품을 팔 수 있다. 이번 협약은 한화생명금융서비스가 더 많은 판매 품목을 갖추도록 하기 위해서다. 한화생명은 한화손해보험을 계열사로 두고 있지만 보험소비자에게 최적의 상품을 제안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다.

구도교 한화생명금융서비스 대표 내정자는 “우리의 영업력과 현대해상의 상품 경쟁력은 서로의 커다란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2만 명의 보험설계사를 갖춘 GA업계 1위 사업자로 다음달 1일 출범한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