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억원 투입 빗물정원·식생수로·투수블록 등 설치
'빗물 잘 스며들도록'…대전시 물순환 선도도시 사업 시동

아스팔트·시멘트로 뒤덮인 대전 둔산 일대가 빗물이 잘 스며들어 물순환이 제대로 이뤄지는 '친환경 물순환 도시'로 조성된다.

대전시는 빗물이 땅속으로 스며들지 못하는 면적을 줄여 빗물 유출을 최소화하고, 물순환 기능을 회복하는 내용의 '저영향 개발' 시설 공사를 이달 하순부터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국정과제인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의 하나로 250억원을 투입해 둔산·월평·갈마동 일대 2.67㎢에 빗물 정원과 물이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식생 수로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샘머리·은평·갈마·둔지미·시애틀·보라매 등 6개 근린공원 일대 36.8㏊에는 빗물 정원, 도랑에 자갈 등을 채워 여과한 빗물을 토양으로 스며들도록 하는 '침투 도랑', 빗물이 스며들 수 있는 '투수 블록' 등을 설치한다.

샘머리공원은 빗물 정원과 빗물 미로원, 잔디 광장 등 다양한 저영향개발 시설이 들어서는 물순환 테마공원으로 조성한다.

대덕대로와 한밭대로, 둔산로 등 도로 지역에는 가로수와 가로수 사이 공간을 확보해 식물재배 화분 등 식생형 시설 1천300여개를 설치하고, 도로변에는 빗물이 지하로 잘 스며들도록 유도하는 침투 측구를 18.9㎞에 조성할 방침이다.

보행로는 투수 블록으로 포장한다.

시민들이 자주 찾는 대전시교육청과 대전경찰청, 대전법원, 서대전세무서 등 10개 공공기관에는 오는 11월까지 투수 블록과 잔디 블록, 침투 측구, 식생 수로 시설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임묵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단순히 나무 심기나 보도블록 교체 공사가 아니라 빗물이 자연스레 순환하도록 도시를 조성해 침수나 가뭄, 열섬현상 등을 완화하는 물 환경 개선사업"이라며 "올해 하반기 물순환 테마공원 개장행사를 환경부와 공동으로 여는 등 단계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