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주도 다자주의 재건 노력 지지"
미 재무부 "한미동맹 중요…경제·금융협력 강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전화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전화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월 취임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첫 통화를 했다고 17일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옐런 장관과의 통화에서 확장적 기조의 재정·통화정책이 당분간 지속돼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한미 양국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정책 공조를 강화하고, 저소득 국가의 경제회복 지원을 위한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 일반 배분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양국은 또 한국의 디지털·그린 뉴딜과 기후변화 등에 대해 전략적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기후 변화 부문에서 "오는 4월 미국이 주최하는 기후정상회의와 5월 한국에서 열리는 '2021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정상회의'를 통해 양국이 글로벌 기후변화대응을 선도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주도하는 다자주의 재건 노력을 지지한다"며 "향후 G20,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을 통해 디지털세·기후변화대응 등 분야에서 실질적 성과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옐런 장관은 한국의 그린뉴딜 구상을 환영하며 향후 한미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 논의를 선도하자고 언급한 뒤, 유사한 목표를 공유하는 양국이 G20과 국제통화기금(IMF) 등에서 긴밀히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재무부는 성명을 통해 옐런 장관이 홍 부총리와의 통화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양국간 경제·금융협력을 심화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옐런 장관과 인사를 나누다 보니 '처음 만났으나 오래된 친구처럼 친밀하다'는 뜻의 '일면여구(一面如舊)'라는 말이 떠올랐다"며 "한미 경제·금융협력과 글로벌 정책 공조 현안에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