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용 상품보다 실속" 입소문
사회초년생이 처음 보험에 가입하면서 ‘어린이보험’을 선택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성인용 상품보다 실속이 좋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다.

손해보험사들은 미성년자로 한정했던 어린이보험 가입 연령을 2~3년 전부터 30세 안팎까지로 높였다. 어린이보험이 일명 ‘어른이보험(어른도 가입할 수 있는 어린이보험)’으로 진화하게 된 배경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갑이 가벼운 젊은 층을 공략할 필요성이 높아졌고, 저출산 여파로 어린이보험의 수요층이 줄면서 20대에게도 어린이보험을 팔게 된 것”이라고 했다.

원래 어린이보험은 자녀의 질병, 상해 등 의료비와 일상생활 중 각종 배상책임 등에 대비하는 상품이다. 3대 질병인 암·뇌·심장질환을 비롯해 성인용 보험에 들어 있는 대다수 보장을 최장 100세까지 받을 수 있다. 그러면서 보험료는 성인용 상품보다 20%쯤 싸다. 어린이에겐 거액의 보험금이 지급되는 일이 드물기 때문이다.

어떤 질병까지 보험금을 받을지, 몇 살까지 보장받을지 등은 상품을 어떻게 설계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다만 ‘빵빵한 보장’을 목표로 이런저런 특약을 추가하다 보면 보험료가 비싸져 성인용 상품과 별 차이가 없어질 수도 있다.

어린이보험에는 나이가 들수록 꼭 필요해지는 일부 보장이 빠져 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대표적인 항목이 사망보험금이다. 보험을 악용한 범죄를 막기 위해 어린이보험은 사망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다. 노년층이 많이 걸리는 질병에 대한 보장도 상대적으로 부족하다고 느껴질 수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일정 연령을 넘어선 이후 다른 상품으로 갈아타거나 부족한 보장을 채워줄 상품을 골라 추가 가입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