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가 오픈뱅킹 서비스를 저축은행, 증권사 등으로 확장한다고 지난 11일 발표했다. 오픈뱅킹이란 한 금융회사의 앱에서 다른 금융회사의 계좌를 등록하고 조회·관리할 수 있게 만든 서비스를 말한다.

이번 서비스 확장으로 카카오뱅크 앱을 통해 기존 은행권 외에도 증권사와 저축은행, 우체국, 상호금융사(2금융권) 계좌까지 관리할 수 있게 됐다. 개별 금융사의 계좌번호를 직접 입력하지 않고도 한꺼번에 등록이 가능해졌다. 금융결제원의 계좌정보통합관리 서비스 ‘어카운트인포’에서 조회된 계좌를 선택하면 손쉽게 계좌를 연동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앱 화면 상단에 있는 ‘내 계좌’를 선택한 뒤 ‘다른은행’ 메뉴에서 다른 금융사의 계좌를 관리할 수 있다. 등록 계좌 삭제와 변경도 언제든 가능하다.

카카오뱅크는 다음달 10일까지 오픈뱅킹을 신청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경품 제공 이벤트를 벌이기로 했다. 이벤트 기간 중 본인 명의 2개 이상의 계좌에서 ‘가져오기’를 완료한 사람이 대상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더 많은 고객이 쉽고 편하게 원하는 계좌를 등록해 오픈뱅킹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필요에 따라 서비스를 보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