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등 법인 달러예금 증가…개인 달러예금은 1.7억달러↓

활발한 해외 주식 투자 등의 영향으로 거주자 외화예금이 지난달 소폭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00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

1월(893억8천만달러)보다 6억5천만달러 늘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앞서 외화예금은 지난해 10∼12월 석 달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다가 1월 48억2천만달러 줄며 주춤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705억달러)이 한 달 새 8억2천만달러 증가했지만, 개인예금(195억3천만달러)은 1억7천만달러 감소했다.

2월 거주자 달러예금 7.6억달러↑…'서학개미' 등 영향

통화 종류를 보면 1월 말보다 달러화 예금(769억2천만달러)이 7억6천만달러, 엔화(53억5천만달러)가 1억달러 늘었다.

하지만 유로화(43억4천만달러), 위안화(16억8천만달러) 예금은 각 2천만달러, 1억2천만달러 빠져나갔다.

한은 관계자는 "달러화 예금은 주로 증권사 등 법인 위주로 늘었다"며 "증권사가 투자자예탁금이나 신탁 등 고객 관련 자금을 달러로 은행에 예치했기 때문인데 이 투자자예탁금 규모는 국내 거주자의 해외주식 투자 규모 등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 달러화 예금 감소는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저가 매수 수요 감소 등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