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16일 예비 입찰…카카오·롯데 참전 전망 [이슈+]
쿠팡, 뉴욕증시 화려한 상장 여파로 인수 경쟁 전망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등 매각 주관사가 발송하는 투자설명서(IM)를 받아 간 곳은 10여 곳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유력 후보들이 예비 입찰 참여에 참여,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에 이름을 올릴지 여부가 이날 결정된다.  사진=한국경제신문 DB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등 매각 주관사가 발송하는 투자설명서(IM)를 받아 간 곳은 10여 곳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유력 후보들이 예비 입찰 참여에 참여,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에 이름을 올릴지 여부가 이날 결정된다. 사진=한국경제신문 DB

쿠팡의 '로켓데뷔'로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이 달아오르면서 16일 예비 입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온라인쇼핑몰 G마켓과 G9, 옥션을 운영하는 e커머스 업계 '빅3'다.

쿠팡이 5조원에 달하는 실탄을 확보하면서 국내 시장에 공격적인 투자를 예고한 만큼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경쟁사의 참전이 이어질 것이란 게 유통업계의 관측이다. 또한 쿠팡 몸값이 100조원(상장 첫날 시총)을 기록하면서 전자상거래(e커머스) 관련 기업의 가치가 재평가된 만큼 미국 이베이 본사가 제시한 5조원 이상의 몸값이 성사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등 매각 주관사가 발송하는 투자설명서(IM)를 받아 간 곳은 10여 곳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유력 후보들이 예비 입찰 참여에 참여,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에 이름을 올릴지 여부가 이날 결정된다.

유통업계에선 신세계그룹, 롯데그룹, GS리테일(36,250 +3.13%)이 참전할 것으로 점쳐진다. 정보기술(IT) 플랫폼 업계에선 카카오(114,500 -0.43%), 사모펀드(PEF) MBK파트너스가 예비 입찰에 참여 유력 후보군으로 꼽힌다.

이베이코리아는 16년 연속 흑자를 달성한 e커머스 기업이다.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20조원 수준으로 쿠팡과 비슷한 수준이란 평가를 받는다. 이에 덩치를 불리기 위해 e커머스 사업을 운영 중인 기업들이 검토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공격적인 투자를 천명한 쿠팡의 경쟁사들이 단기간에 e커머스 관련 몸집을 키우기 위해서 인수·합병(M&A)을 택할 전망이다.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군으로는 'IT공룡' 카카오가 꼽힌다. 스마트스토어로 e커머스 업계에서 입지를 굳힌 네이버(361,000 -0.14%)와 대결구도인 카카오는 '선물하기'만 선전 중인 만큼 e커머스 사업부문 강화가 필요하다. 카카오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인수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해 신세계그룹과 손잡은 네이버 견제에 나서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신세계그룹도 유력 후보군으로 점쳐지고 있지만 이마트가 네이버와 지분 교환 방식을 포함한 제휴에 나서 인수 가능성이 줄었다는 평가다.

따라서 유통업계에서는 e커머스 강화가 긴급한 롯데그룹의 참전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롯데그룹은 통합 온라인몰인 '롯데온' 사업이 부진해 최근 조영제 롯데쇼핑(126,000 +3.70%) e커머스 사업부장(대표)이 물러난 바 있다. 롯데그룹과 카카오의 '이파전'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일각에선 홈플러스 보유한 MBK파트너스의 참전 가능성을 점친다. 홈플러스가 온라인 경쟁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있는 만큼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해 시너지효과를 도모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당초 미국 이베이 본사가 제시한 5조원 이상의 매각가를 업계에서는 다소 비싸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쿠팡의 상장을 계기로 바뀌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