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 이사회 열고 결의…손태승 회장 징계 경감될지 주목

우리은행이 대규모 환매 중단을 부른 라임 펀드 사태와 관련, 손실이 확정되지 않은 펀드에 대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의 조정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15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지난주에 통지받은 라임 펀드 관련 금감원 분조위의 결정을 수용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분조위를 열고 우리은행의 라임 사모펀드(라임Top2밸런스6M 펀드 등)에 55%의 기본 배상 비율을 적용하기로 했으며, 이에 우리은행 라임 펀드 투자자들은 기본 배상 비율(55%)을 기준으로 투자 경험 등에 따라 가감 조정된 배상 비율(40∼80%)을 적용받게 됐다.

분쟁조정안과 관련된 우리은행의 라임펀드는 환매 연기된 Top2, 플루토, 테티스 등으로 미상환액은 약 2천703억원 규모(1천348계좌)다.

이번 결정으로 우리은행은 추정 손해액을 기준으로 한 조정 결정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우선 배상을 한 뒤 손실이 확정되면 추가 회수를 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라임펀드 분쟁조정안 수용…"배상금 신속 지급"

우리은행은 "이번 분조위 배상안에 따라 해당 고객에게 즉각 배상금을 지급할 것"이라며 "추가로 나머지 가입 고객들에도 자율조정을 확대 적용하기로 결의해 배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분조위 결정에 따라 기본배상 비율에 투자자별 가감요인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배상금을 산정해 다른 피해고객들에게도 배상금을 조속히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작년 라임무역펀드에 대한 분조위의 100% 배상 결정도 고객 신뢰 회복이 최우선이라는 이사회와 임직원들의 결단으로 가장 선제적으로 수용한 바 있다"며 "이번 분조위 배상안도 최대한 빠른 배상금 지급으로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취지에서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의 이런 결정에는 오는 18일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에서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경영진에 대한 징계 수위가 정해지기 전 금융당국에 피해자 구제 노력을 보여줌으로써 손 회장의 징계 수위를 낮추려는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라임 사태 당시 우리은행장이었던 손태승 회장은 향후 금융사 취업이 제한되는 '직무정지 상당'의 중징계를 사전 통보받은 상태다.

우리은행 라임펀드 분쟁조정안 수용…"배상금 신속 지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