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분석 - 쿠팡에 열광하는 글로벌 투자자

뉴욕증시 시총 100조 육박
김범석 창업자, 실탄 5조 확보
대형 물류시설 7곳 구축 계획

e커머스 첫 전국 당일배송
물류 서비스 대행 정조준
< 타임스스퀘어에 뜬 쿠팡 광고 > 쿠팡은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기념해 지난 11일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전광판 광고를 게시했다. 쿠팡 로고와 태극기가 함께 있어 눈길을 끈다. 쿠팡  제공

< 타임스스퀘어에 뜬 쿠팡 광고 > 쿠팡은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기념해 지난 11일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전광판 광고를 게시했다. 쿠팡 로고와 태극기가 함께 있어 눈길을 끈다. 쿠팡 제공

쿠팡이 글로벌 투자자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다. 지난 11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과 함께 시가총액 기준으로 단번에 한국 2위 기업으로 뛰어올랐고, 성장성을 놓고 아마존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반열에 올랐다. 일각에서는 “아마존보다 성장 잠재력이 높다”(미 유력 투자전문지 배런스)는 평가도 나온다. 그 이유로 쿠팡이 지난 10년 동안 독자 기술로 구축한 ‘밀집 도시형 물류 시스템’을 꼽을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커지는 쿠팡 재평가 목소리
美 "쿠팡이 아마존보다 낫다…밀집 도시형 물류시스템 매력적"

쿠팡은 상장 이튿날인 12일 전날보다 1.58% 떨어진 48.4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전일 40% 급등한 데서 한풀 꺾이긴 했지만 시가총액(약 94조원)은 100조원에 육박한다. 시총 기준 국내 2위인 SK하이닉스(101조9203억원, 12일 종가)와 비슷한 규모다.

미 현지에서는 이번 상장을 계기로 쿠팡을 재평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배런스는 “쿠팡에 걸어라, 아마존보다 낫다”고 평가하면서 “쿠팡은 아마존보다 더 좋은 지리적 조건을 갖추고 있다. 한국은 지역은 좁은데 인구가 조밀하다. 이 같은 인구밀도는 쿠팡의 빠른 성장을 도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쿠팡은 특히 물류 사업에서 아마존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마존은 e커머스(전자상거래)에서 출발해 클라우드 서비스, 인공지능(AI) 스피커, 사물인터넷(IoT),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및 콘텐츠 제작, 금융, 헬스케어, 오프라인 소매업 등으로 광범위하게 영역을 넓히고 있다. 그러나 배송 등 물류 측면에선 확실한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있다.
실탄 장착한 ‘물류 싹쓸이’ 야심
아마존 물류센터는 광대한 부지 위에 자동화 로봇(키바)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그러나 이런 방식은 밀집형 도시가 많고 땅값이 비싼 한국 등에서는 무용지물이다. 아마존이 유럽 일부 지역을 빼곤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다.

쿠팡은 자체적으로 밀집형 통합 물류 시스템을 개발해 ‘아마존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김범석 쿠팡 창업자는 상장 직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빠른 도시화, 높은 인구밀도 등 한국의 환경을 현대화되고 있는 다른 아시아 지역과 공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쿠팡에서 주목받는 첫 번째는 앞으로 구축할 물류센터다. 정확한 숫자가 공개되진 않았지만 쿠팡 물류시설은 전국에 약 170개로 추정된다. 2010년 창업 후 수조원을 이 분야에 투자했다. 이를 통해 2012년 ‘빠른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고, 당일 밤 12시 이전에 주문하면 다음날 문 앞까지 가져다주는 ‘로켓배송’을 2014년 시작했다.

쿠팡은 이번 상장을 통해 약 5조원을 조달한다. 서울·수도권 이외 지역에 일곱 곳의 풀필먼트 센터(온라인 주문용 상품의 보관·포장·배송·환불을 일괄 처리하는 물류시설)를 짓고 물류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데 자금을 투입할 계획이다.
쿠팡 물류혁신, 택배비 인상에도 영향 줄까
목적은 두 가지다. 김범석 창업자는 상장 후 인터뷰에서 신규 자금으로 오전에 주문하면 저녁에 받아볼 수 있는 ‘당일배송’ 혁신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전국을 쿠팡 물류센터로부터 10㎞ 이내로 만들어 국내 e커머스업계에서 그 누구도 하지 못하는 전국 단위 당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하겠다는 야심이다.

두 번째는 제3자 물류 시장에서의 경쟁력이다. 풀필먼트 센터 전국망을 완성하면 온라인 상품 판매자들의 물류 서비스를 대행해줄 수 있다. 현재 쿠팡 물류시설의 연면적은 총 230만㎡에 달한다. 온라인 배송 처리 능력은 하루 약 330만 건이다. 이런 ‘물류 능력’은 다른 경쟁사들과 비교했을 때 두드러진다. 경기 용인과 김포에서 세 곳의 풀필먼트 센터를 운영 중인 SSG닷컴은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을 배송 거점으로 활용 중인데, 2025년까지 하루 온라인 주문 및 배송 처리 목표치가 36만 건이다.

쿠팡의 물류 싹쓸이 계획이 완료되면 국내 물류 시장엔 엄청난 지각변동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최근 사회적 합의로 택배비 인상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으나 쿠팡이 공격적으로 값싸고 빠른 물류 서비스를 내놓는다면 택배비 인상이 무산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