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목도 200종→450종으로 늘려
"1만원 이상 밤 11시까지 배달"
이마트24는 올해 배달 서비스를 하는 가맹점 수를 전국 1500여 개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마트24는 지난해부터 전국 50여 개 점포에서 배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해왔다. 올해는 배달 서비스 지원 매장을 전체의 약 30%에 해당하는 점포로 확대하고 배달 상품도 기존 200종에서 450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마트24는 시범 운영 기간 판매 자료를 바탕으로 소비자가 가장 많이 찾은 △‘1+1’ ‘2+1’ 등의 행사 상품 △도시락 등 신선식품 △피코크 가정간편식(HMR) △초저가를 표방하는 ‘민생 시리즈’ 상품 등을 배달 품목에 포함할 예정이다.

이마트24는 배달 서비스 확대와 함께 배달 브랜드를 ‘고유(GoU·빠르고(Go), 편해유(U)의 약자)’로 정하고 배달 캐릭터 ‘다람이’도 개발했다. 배달 서비스는 배달 앱인 요기요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배달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다. 최소 주문 금액은 1만원, 배달료는 지역 상관없이 2400원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