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자회사인 SK종합화학이 중국 친환경 포장재 시장에 진출한다.

SK종합화학은 중국 화학기업 웨이싱석화와 합작사를 설립해 기능성 접착 수지의 한 종류인 에틸렌아크릴산(EAA) 생산 공장을 짓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약 2000억원을 투자해 장쑤성 롄윈강시에 공장을 지을 계획이다. SK종합화학과 웨이싱석화는 6 대 4 비율로 현금을 연내 출자한다.

SK종합화학은 미국 텍사스와 스페인 타라고나에 이어 중국에도 EAA 공장을 확보, 미국·유럽·아시아를 잇는 글로벌 포장재 생산 거점을 갖추게 된다. EAA는 친환경 패키징 소재로, 신선식품 포장재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두 회사는 SK종합화학의 소재 생산 기술력과 웨이싱석화의 안정적 공급 능력을 바탕으로 중국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