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주총 제안건 모두 찬성
박철완 주주 제안은 모두 반대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가 오는 26일 금호석유화학 주주총회를 앞두고 회사 측이 제시한 안건 전부에 찬성 입장을 내놨다. 반면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박철완 상무의 사내이사 선임안에는 반대했다.

14일 금호석유화학에 따르면 ISS는 △주당 보통주 4200원, 우선주 4250원 배당 △백종훈 사내이사 선임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을 포함한 사외이사 선임 등 쟁점이 되는 모든 안건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ISS는 보고서에서 “금호석유화학 측이 제안한 정관 변경과 이사회 후보 안건이 향후 장기적으로도 회사의 지배구조를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게 할 것”이라고 찬성 이유를 설명했다.

박 상무 측이 제안한 주당 1만1000원 배당 안건과 자신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 등에는 모두 반대를 권고했다. 배당안은 “시장 환경이 어려울 때 회사에 재무적 부담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박 상무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관해선 “대체로 과격하고 설득력이 충분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ISS는 또 재무제표와 이익 배당 안건에 대해서는 “금호석유화학의 총주주수익률(TSR)과 이익창출 능력이 동종 업계와 비교해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기관투자가와 외국인 투자자 의결권 행사의 자문을 담당하는 ISS가 회사 측 안을 지지함에 따라 이번 주총 표 대결에서 안건 통과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 12일 ‘의결권 대리 행사 권유에 대한 의견 표명서’ 공시를 통해 박 상무의 고배당안에 대해 비판했다. 회사 측은 “박 상무 측 주주제안에 따른 배당금은 총 3072억원으로 회사의 2017~2019년 배당총액의 세 배에 달한다”며 “막연한 전망을 제시하면서 재원은 모두 소진하는, 모순된 제안을 하는 것은 회사의 중장기적 발전에 중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