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사용량은 70% 낮춰
최장 3년간 유통 가능한 종이 튜브

"기능성 성분도 보관 가능"
아모레퍼시픽이 종이로 만든 화장품 용기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이 특허 출원한 화장품 용기는 기존 용기보다 플라스틱 사용량은 약 70% 낮추고 최장 3년까지 유통할 수 있는 종이 튜브다.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하려는 친환경 소비 트렌드에 맞춰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고 대량생산 시스템도 완비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은 2010년부터 탄소배출량 저감 용기를 개발하고, 이를 '려' 브랜드 제품에 적용하는 등 친환경 용기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해왔다. 이번에 개발한 종이 튜브는 올해 상반기 중 '프리메라' 제품의 플라스틱 튜브를 대신해 적용, 출시할 예정이다.
'종이로 만든 화장품 용기' 개발한 아모레퍼시픽

그동안 화장품업계에서 플라스틱 용기의 소재를 교체하려는 움직임은 있었다. 다만 기존에 쓰인 종이 튜브는 플라스틱이나 알루미늄으로 제작한 용기보다 기밀성(공기 등 기체가 통하지 않는 성질)이 떨어져 유통기한이 짧을 수밖에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 아모레퍼시픽이 개발한 종이 튜브는 나노박막차단 기술을 접목해 국내 최초로 장기간 유통할 수 있는 종이 용기라는 점이 다르다. 또 주의해서 보관해야 하는 기능성 화장품에도 적용 가능한 수준의 기술을 확보했다.

박영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장은 “이 특허 출원 기술은 기존의 종이 용기가 지닌 한계점을 극복하고 장기간 사용에도 화장품의 품질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을 상용화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유통기한을 보장하면서도 100% 퇴비로 만들 수 있는 종이 용기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라네즈'의 레이어링 커버쿠션으로 세계포장연맹(WPO) 선정 ‘2020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생분해가 가능한 사탕수수 원료와 FSC(산림관리협의회) 인증을 받은 종이로 포장재를 구성한 명절 선물 세트를 출시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