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가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와 관련해 미국 당국의 모든 규제 심사에서 승인을 받았다.

SK하이닉스는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 Committee on Foreign Investment in the United States)의 투자 심의에서 '승인' 통보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미국에서는 CFIUS와 함께 연방통상위원회(FTC, Federal Trade Commission)까지 2개 기관에서 심사를 받았다.

FTC로부터는 지난해 연말 반독점 심사를 통과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CFIUS의 투자 승인을 끝으로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와 관련한 미국 규제 심사 절차를 모두 마쳤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0월 90억달러(약 10조3천억원)에 인텔 낸드 사업부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이 계약에 대해 미국, 중국 등 주요 국가들의 반독점 심사가 진행됐다.

SK하이닉스 노종원 부사장(경영지원담당)은 "미국 당국의 승인 결정을 환영한다"며 "다른 국가들로부터도 이처럼 긍정적인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해당 정부 당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말까지 주요국 심사가 모두 마무리되면 인텔 측에 1차로 70억 달러를 지불하고 사업을 이전받게 된다.

이후 2025년 초 남은 20억 달러를 넘겨주면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를 마무리하게 된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D램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부진한 낸드 플래시 사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 미국 승인받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