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조달여건이 조여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유연하게 채권매입"

유럽중앙은행(ECB)이 1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로 동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채권 매입속도는 높이기로 했다.

이는 금융시장의 인플레이션 공포를 누그러뜨리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ECB, 채권 매입 속도…라가르드 "시장금리상승 경제회복에 위험"(종합2보)

ECB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0%로 유지하고,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0.50%와 0.2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ECB는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한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의 채권매입규모는 적어도 내년 3월말까지 1조8천500억 유로(2천500조원)로 유지하되 매입속도는 높이기로 했다.

ECB는 이날 통화정책방향에서 "자금조달 여건과 인플레이션 전망에 대한 평가를 바탕으로 다음 분기의 PEPP프로그램에 따른 코로나19 대응 채권 매입은 올해 초 몇 달간보다 상당히 높은 속도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금융시장의 공포를 누그러뜨리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올해 들어 유로존(유로화사용 19개국)의 장기물 국채 금리는 0.3%포인트 안팎으로 가파른 급등세를 보였다.

독일 10년물 국채금리는 올해 초 -0.572%에서 지난 2월 말 -0.227%까지 뛰었다.

곧 물가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면서다.

이에 따라 금융시장은 불안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ECB, 채권 매입 속도…라가르드 "시장금리상승 경제회복에 위험"(종합2보)

투자자들은 물가가 상승하면 금리 인상을 촉발해 금리가 상승하면서 유로존 경제의 회복을 방해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채권금리 상승은 경제 회복에 위험 요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들어 시장금리 상승은 전반적인 자금조달 여건에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고, 이런 추세가 상당한 수준으로 지속되면 경제 모든 부문의 자금조달 여건이 조여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ECB는 "자금조달 여건이 조여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유연하게 채권매입을 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인플레이션 경로를 끌어내리는 상황에서 자금조달 여건이 조여지는 것은 모순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권 매입 시기, 자산군, 관할구역과 관련해서는 통화정책의 매끄러운 시행을 위한 지원 차원에서 융통성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ECB는 자산매입프로그램(APP)도 월 200억 유로(약 27조원) 규모를 유지하기로 했다.

목표물장기대출프로그램(TLTRO Ⅲ)을 통한 유동성 공급도 지속하기로 했다.

ECB는 이날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지난해 12월보다 0.5%포인트(p) 높은 1.5%로 대폭 상향조정했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4.0%로 0.1%p 올렸다.

ECB가 채권 매입에 속도를 내겠다고 발표한 이후 채권금리는 하락했다.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는 4bp(1bp=0.01%p) 떨어져 최근 1주일여사이 가장 낮은 -0.36%로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