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하수처리장·가축분뇨처리시설 증설 주효"
'농업용도 부적합' 삽교호 수질 3등급↑…친환경농산물 인증가능

한동안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어려웠던 충남 당진시와 아산시 일대 삽교호 수질이 지방자치단체의 꾸준한 개선 노력 덕분에 친환경 농산물 인증을 받을 정도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당진시에 따르면 환경부 물환경정보시스템 측정 결과 지난해 삽교호 수질이 4등급에서 3등급으로 향상됐다.

담수호 수질이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받으려면 수질검사에서 수소이온농도(pH), 총유기탄소량(TOC), 부유물질량(SS), 용존산소량(DO), 클로로필-a(Chl-a) 등 5가지 항목이 4등급 이상 돼야 한다.

삽교호는 이번에 모두 3급 이상을 받았다.

삽교호는 한동안 농업용수로도 사용이 부적합한 5∼6등급을 유지했다.

시는 '삽교호 수질 개선'을 민선 6기 핵심사업으로 정하고, 2015년 남원천 유역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 사업을 시작으로 합덕하수처리장과 신평하수처리장,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증설 등을 추진한 게 주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16년 환경부, 충남도, 당진시, 천안시, 아산시가 공동으로 자율적 삽교호수계 수질오염총량제를 도입한 것도 효과를 보고 있다"며 "삽교호 상류에 있는 청양군, 홍성군, 예산군까지 참여하면 수질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
'농업용도 부적합' 삽교호 수질 3등급↑…친환경농산물 인증가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