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맥도날드 이어 버거킹도 100∼300원 인상

버거킹은 12일부터 버거류 9종 등 총 17종 제품에 대해 가격을 평균 1.2% 인상한다고 11일 밝혔다.

가격 인상 폭은 100∼300원이다.

버거킹은 "원자재 및 각종 제반 비용 상승 등 외부 요인의 영향으로 불가피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기 버거 세트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는 '올데이킹' 5종은 이번 가격 인상에서 제외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롯데리아와 맥도날드는 버거류 등 제품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