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7월 출시 예정
원금의 90%까지 대출 가능
신한은행이 군인공제회와 목수수탁대출 출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신한은행)

신한은행이 군인공제회와 목수수탁대출 출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군인공제회와 공제회원 대상 '목돈수탁대출' 출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목돈수탁저축은 군인공제회가 회원 대상으로 운영하는 6개월, 1년, 2년 만기의 자체 저축 상품이다. 목돈수탁대출 출시를 통해 목돈수탁에 가입한 공제회원들은 긴급 생활자금 필요 시 목돈수탁을 중도해지 없이 납입금액의 90%까지 신한은행을 통해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목돈수탁대출은 회원의 복지를 위한 군인공제회의 요청에 따라 오는 7월 출시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군인공제회는 안정적인 자산관리를, 회원들은 편리한 자금 운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유근 군인공제회 이사장은 "군인공제회는 군인 및 군무원의 생활 안정과 복지 증진을 도모하고, 다양한 복지제도를 발전 시켜나가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회원의 생활 및 복지 향상을 위해 신한은행과 다양한 협력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군인공제회와 신한은행의 마음을 모아 새로운 금융상품을 출시하게 돼 기쁘다"며 "군인과 군무원, 군인공제회의 든든한 파트너로서 소중한 인연이 오래도록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