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밍투 출시한 데 이어 수소전기차 넥쏘도 출시 예정
아이오닉 5도 이르면 연내 선보일 듯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중국 시장에서 수소전기차 넥쏘와 신형 미스트라(밍투)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내세워 81만7천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그룹의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도 이르면 연내 중국에 선보이며 중국 시장에서 재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중국서 재도약 나선다…"올해 81.7만대 판매 목표"

1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의 올해 중국 권역 판매 목표는 현대차 56만2천대, 기아 25만5천대 등 총 81만7천대로, 작년 판매량(현대차 44만177대, 기아 22만4천567대)보다 약 23% 높게 잡았다.

현대차·기아는 중국 권역에서의 작년 판매량이 66만4천744대로 전년 대비 27% 줄었지만, 딜러 재고를 6만대 이상 줄여 올해 턴어라운드를 위한 기반을 구축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는 중국 권역에서 2016년 총 179만2천22대를 판매한 이후 2017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여파로 판매량이 114만5천12대로 급감하는 등 꾸준히 내리막길을 걸었다.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로컬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도 한몫했다.

다만 2019년 90만8천828대에 이어 작년 66만4천744대로 바닥을 찍은 데다 작년 하반기 이후 펀더멘털(기초여건) 혁신을 통해 판매 경쟁력을 개선하고 있는 만큼 올해는 반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1월 중국에서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한 5만3천931대(현대차 3만9천99대, 기아 1만4천832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22% 증가한 반면 기아는 26% 감소했다.
현대차·기아, 중국서 재도약 나선다…"올해 81.7만대 판매 목표"

신형 아반떼(엘란트라)와 중국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ix35 상품성 개선 모델 등 주요 볼륨(많이 팔리는 모델) 차종의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있고 딜러 재고, 수익성 등 현장 판매 건전성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월 말 중국법인 딜러 재고는 전달 대비 1만5천대 이상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이달 1일 신형 밍투를 중국 시장에 출시한 데 이어 상반기 내에 밍투 전기차 모델(밍투 일렉트릭)도 출시할 예정이다.

밍투 일렉트릭은 56.5kWh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완충시 동급 모델보다 20km 이상 긴 520km(유럽 NECD 기준)의 항속거리를 확보했다.

현대차는 올해 하반기에 다목적차(MPV)를 선보이는 데 이어 현대차의 최대 야심작인 아이오닉 5도 이르면 연내 중국에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아이오닉 5의 중국 내 생산 가능성도 제기되나 현대차는 아직 중국 현지에서 생산할지, 국내에서 생산해 수출할지 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중국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도 론칭한다.

기아 역시 하반기에 신형 카니발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기아, 중국서 재도약 나선다…"올해 81.7만대 판매 목표"

현대차그룹은 올해 중국 주요 도시에서 수소전기차 넥쏘를 시범 운영하고 내년에는 수소전기 중형트럭을 출시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이달 2일 중국 광저우(廣州)에서 수소연료전지 생산법인 'HTWO 광저우' 기공식을 열고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기지 건립을 본격화했다.

100% 현대차그룹 지분인 HTWO 광저우는 내년 하반기 완공이 목표로, 연간 생산 목표는 총 6천500기다.

중국은 2035년까지 수소 전기차 100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어 세계 최대 수소전기차 시장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현대차·기아는 글로벌 수소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중국 수소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중국서 재도약 나선다…"올해 81.7만대 판매 목표"

현대차그룹은 이미 2019년 한국에 있는 중국 사업 관련 조직을 중국 현지로 대거 전환 배치해 지주사 조직을 대폭 강화하는 등 중국 사업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2019년 현대차 베이징(北京) 1공장의 가동을 중단한 데 이어 기아 옌청(鹽城) 1공장도 문을 닫았다.

수익 제고를 위해 저가 소형차 판매를 줄이고 구형 모델의 생산을 중단하기도 했다.

작년 9월 열린 베이징 국제모터쇼에서는 시공간 제약 없이 E2E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으로 차량 조회, 트림(등급)·옵션 선택, 시승 서비스 예약 등을 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를 소개하기도 했다.

가격 정찰제로 중국 전 지역 어디에서나 동일한 상품 가격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과거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사업 운영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브랜드 관리의 고도화를 통해 중국 사업의 턴어라운드를 추진하고 있다"며 "글로벌 히트 차종을 점진적으로 중국 내 수입차로 도입해 브랜드 고급화와 다변화된 중국 소비자의 니즈(요구)를 충족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