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이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고,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파이낸싱(PF)를 전면 중단한다는 내용의 ‘탈석탄금융’을 10일 선언했다.

하나금융은 ‘넥스트 2030’ 경영원칙에 따라 오는 2050년까지 그룹 내 전 관계사가 탄소중립을 단성한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탄소중립이란 배출 탄소량과 저감 탄소량의 합계를 넷 제로로 만드는 실천이다. 하나금융의 넥스트 2030은 플랫폼,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금융 3대 전략을 강화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이고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달성하겠다는 새 경영원칙이다.
하나금융은 환경사회리스크관리체계(ESRM)도 상반기 중 구축하기로 했다. 환경파괴와 인권침해 문제가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선별해 금융지원을 억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올해 안에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우려가 있는 프로젝트에 자금 공급을 하지 않겠다는 글로벌 금융사 간 규약인 적도원칙에 가입할 예정이다.

별도로 ESG 경영 실천 과정의 투명성을 높이는 프로세스를 강화한다. 금융위원회의 녹색분류체계(K-Taxonomy)와 글로벌 기준을 엄격히 반영한 ‘하나금융그룹 지속가능금융체계’를 개발해 올해 중에 하나은행의 대출에 적용할 계획이다. 여신을 심사할 때 환경리스크를 반영하고, 환경체계 상품 코드를 통해 실적을 관리하는 방식이다.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TCFD)의 가이드를 반영한 보고서를 6월 중 내놓기로 했다. 향후 그룹이 중점적으로 관리해야 할 고위험 섹터를 식별하고 리스크를 관리하는 시나리오를 만드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하나금융은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ESG 교육과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달 중 신입 행원, 관리자, 임원 등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ESG 교육을 벌인다. 지난달부터 진행 중인 △절전모드 전환하기 △개인컵 사용하기 △계단 이용하기 △음식 남기지 않기 △출퇴근 시 대중교통 이용하기를 중심으로 한 ‘하나 Green Step5 환경 캠페인’을 상시로 추진한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