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자 이해진의 토로
"韓서 돈 안벌어도 좋다
마찰 일으킬 사업 말라"
“이번 사업은 국내시장을 선점할 좋은 기회입니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합니다.”

“뜻은 알겠는데 정부나 정치권에서 뭐라고 하지 않겠어요? 좀 더 생각해 봅시다.”

신사업 하자는 직원, 뜯어말리는 임원…'규제 트라우마' 시달리는 네이버

지난달 중순 경기 성남시 분당에 있는 네이버의 한 회의실. 국내 신사업을 두고 격론이 벌어졌다. 젊은 직원들은 이구동성으로 신규 사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고 준비해 왔기 때문에 지금이 사업을 시작할 적기라고 했다. 하지만 담당 임원의 생각은 달랐다. 네이버가 또 신시장을 석권하는 것 아니냐는 정부와 정치권의 시각도 신경 쓰자고 했다. 이날 회의는 시간 여유를 두고 좀 더 심사숙고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

네이버 임원들이 국내 사업 확대에 신중론을 펴는 것은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생각이 반영된 것이라고 네이버 관계자들은 전했다. “한국에서 돈 안 벌어도 좋으니 머리에 띠 두르고 반대하는 사람을 만들지 말자”는 게 회사 경영진의 판단이라는 것이다. 이 GIO는 특히 회사 고위급 임원들에게 “한국에선 신사업을 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당부했다고 한다.

이 GIO가 이처럼 생각하게 된 것은 ‘타다 금지법’이 국회를 통과한 지난해 4월부터인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 관계자는 “‘타다’는 혁신적 서비스였는데 택시기사들이 머리띠 두르고 반대하고 정치권에서 택시기사들 손을 들어주면서 이 GIO가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네이버의 국내 직원들은 능력을 인정받을 기회가 줄면서 외국 사업에 주력하는 네이버의 방침에 불만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훈/구민기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