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물 1조1700억원, 연 1.79~2.04% 금리로 사들여
5년물 1400억원, 3년물 6900억원어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시장금리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국고채 2조원어치를 긴급 매입했다. 자영업자·가계의 차입금 상환 부담을 낮추는 등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한 조치다. 한은은 올 상반기에 이번을 포함해 총 7조원어치 이상의 국채를 사들일 계획이다.

한은은 경쟁입찰 방식으로 유통시장에 풀린 국고채 2조원어치를 매입했다고 9일 발표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0년물 국채를 1조1700억원어치를 연 1.79~2.04% 금리로 사들였다. 5년물 국채는 1400억원어치를 연1.37~1.375%, 3년물 국채는 6900억원어치 연 1.18~1.2%에 각각 매입했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미 국채 금리가 빠르게 오른 데다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지면서 국채 금리 오름세가 커졌다"며 "시장금리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해 국채를 사들였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지난달 26일에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올 상반기 5조~7조원 규모의 국채 매입을 추진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그 후속 조치로 올들어 처음으로 이날 국채를 사들였다. 한은은 작년에도 국채 11조원어치를 매입한 바 있다.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까지 끌어내렸지만 시장금리가 상승하면서 그 효과가 반감되고 있다는 평가에 따른 조치다.

10년물 국채 금리가 전날 0.036%포인트 오른 연 2.028%에 장을 마치면서 2019년 3월 7일(2.005%) 이후 2년 만에 연 2% 선을 넘어선 바 있다.

국채 금리가 뛰는 것은 미 국채 금리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지난 8일(현지시간) 연 1.591%로 전날(1.599%)보다 0.008%포인트 하락했다.

하지만 장중에 연 1.61%를 넘어서기도 했다. 지난해 3월 8일 연 0.502%까지 떨어졌던 10년물 국채는 올들어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통상 한국 국채 등락 흐름은 미 국채와 비슷하게 움직인다. 미 국채 금리가 오르면 외국인은 한국 국채를 팔고 미 국채를 더 담게 된다. 그 과정에서 수급여건이 나빠지면서 한국 국채 금리도 뛰게 된다.

정부가 4차 긴급재난지원금 재원 조달을 위해 9조9000억원 규모의 적자국채(정부가 수입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 발행을 예고한 것도 국채 금리를 밀어올리는 재료로 작용했다. 국채 발행 물량이 늘면 그만큼 국채값은 떨어지는 동시에 국채 금리는 오른다. 국채 금리는 대출금리의 척도 지표로 쓰인다. 국채 금리가 오르는 만큼 시장금리도 들썩일 우려가 높다. 차입금으로 운영자금을 충당하면서 버티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신용위험이 보다 커질 수 있다.

한은의 2020년 하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배 미만인 기업 비중은 조사 기업(2298곳) 가운데 37.5%로 전년 말이 비해 2.1%포인트 상승했다. 이자보상배율 1배 미만이라는 것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전체 기업의 3분의 1 가량이 시장금리 상승으로 부도 위험이 더 커질 수 있다는 뜻이다. 한은 관계자는 “시장 상황에 따라 올 상반기에 사들이는 국채 규모가 7조원어치를 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