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시장 세계 1위 퀄컴에 주문 폭주…칩 공급부족 심화
삼성·애플, 폰 생산 비상…일부 국가선 중저가모델 단종
스마트폰까지 번진 '반도체 품귀'

글로벌 스마트폰업체 A사는 최근 동남아시아와 중동 지역에서 잘나가는 중저가 모델의 시판을 중단했다. 지난해 현지 판매량 ‘톱10’에 든 기종이지만 퀄컴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부족으로 제품 생산에 어려움을 겪자 내린 결정이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반도체 세계 1위 업체 퀄컴의 칩 부족으로 삼성전자, 샤오미 등이 스마트폰 생산·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국내 스마트폰업체 고위 관계자는 “반도체 품귀 현상이 자동차산업에서 스마트폰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퀄컴에 5G 모뎀칩을 의존하는 애플마저 영향권에 든 것으로 알려졌다.

원인은 공급 부족이다. 칩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했는데 생산이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삼성전자, 샤오미 등 주요 스마트폰업체는 신제품을 경쟁적으로 출시했다. 시장조사업체 CPR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6월부터 7개월 연속 전월 대비 증가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에 따른 경기 회복 기대로 생산량을 대폭 늘리면서 스마트폰업체들의 반도체 AP 확보 경쟁이 시작됐다. 주문은 시장 점유율 세계 1위(2020년 출하량 기준 30.7%) 퀄컴에 몰렸다. 퀄컴은 공장이 없는 팹리스(설계 전문업체)여서 생산을 대만 TSMC, 삼성전자 등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에 맡긴다.

비슷한 시기 다른 팹리스의 생산 주문도 파운드리에 몰리면서 주문이 1년 이상 밀린 상황이다. 퀄컴의 중급 AP 등을 생산하는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이 한파로 최근 2주 이상 셧다운(일시 가동 중단)된 것도 공급 부족을 심화시켰다.

TSMC 등 파운드리와 퀄컴 등 팹리스들은 제품·서비스 단가를 20% 이상 올리며 ‘공급자 우위’ 시장의 과실을 따먹고 있다. 스마트폰업체들은 초긴장 상태다.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업체 고위 관계자들은 최근 이구동성으로 “퀄컴 칩이 부족해 스마트폰을 못 만들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AP 부족이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와 원가 상승으로 이어져 시장에 찬물을 끼얹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CPR에 따르면 스마트폰 세계 출하량은 지난 1월 전월 대비 6.0% 감소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