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國 중 네 번째로 높아
AI사태·명절 수요 증가 영향
지난 1월 한국의 밥상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네 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8일 OECD와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월 한국의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물가는 전년보다 6.5% 상승했다. OECD 전체 평균(3.1%)의 두 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37개 회원국 가운데 터키(18.1%), 칠레(7.8%), 아이슬란드(6.7%)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전년 동월 대비 식품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월(1.8%)까지만 해도 1%대에 그쳤다. 하지만 태풍, 장마 등의 영향으로 7월 4.3%로 올라섰고 8월(6.6%), 9월(8.3%), 10월(8.2%), 11월(6.9%), 12월(6.2%)까지 상승세를 이어왔다.

올해 들어서도 밥상물가는 고공행진 중이다. 2월 식품물가 상승률은 9.7%로 2011년 8월(11.2%) 이후 9년6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직 대다수 국가가 2월 식품물가를 발표하지 않아 국제 비교는 어렵다. 하지만 직전인 1월 식품물가 상승률이 3위였던 아이슬란드의 상승률이 6.4%에 그친 점을 감안하면 한국의 식품물가 상승률 순위는 1월보다 2월에 더욱 올랐을 가능성이 높다.

여름철 장마 후폭풍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 명절 수요 증가 등도 겹치면서 농축수산물 물가가 급등한 데 따른 영향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파 가격은 1년 전보다 227.5% 상승했다. 1994년 5월(291.4%) 이후 26년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달걀 가격 상승률은 41.7%로 2017년 8월(53.3%) 이후 3년6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사과(55.2%), 고춧가루(35.0%), 돼지고기(18.0%) 등도 줄줄이 가격이 상승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