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이 탈탄소 목표 달성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북미지역 셰일오일 광구 지분 및 설비를 매각한다고 7일 발표했다.

SK이노베이션은 북미지역에서 값싼 셰일가스를 확보하기 위해 2014년 미국 현지법인(SKE&P아메리카)을 설립, 미국 오클라호마와 텍사스 등에서 셰일가스 광구를 매입해 운영해왔다.

이번에 매각하는 자산은 미국법인 자회사인 SK플리머스 SK네마하 등이 보유한 미국 생산광구 지분 및 자산 전체다. 인수자는 미국 벤치마크에너지다. 두 회사는 매각액을 밝히지 않기로 합의했지만 업계에선 수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지난 1월 매각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달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