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기록적인 한파로 피해를 본 미국 텍사스주에 100만달러(약 11억2600만원)를 기부한다고 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텍사스주 오스틴에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이번 한파로 전력 공급이 중단돼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

기부금 100만달러는 텍사스주 중북부 지역사회단체에 전달하기로 했다. 지역 주민을 위한 물·음식 등 구입과 주택 수리, 보건 서비스 및 쉼터 조성 등에 쓰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미국 비영리단체에 400만달러(약 45억원) 이상을 기부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