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표적인 상장업체들을 포괄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소속 기업들의 순이익이 2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는 분석이 나왔다고 CNN 방송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금융정보 제공업체인 팩트세트가 지난주 추산한 S&P500 기업의 작년 4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3.9% 증가했다.

이는 2019년 4분기 0.8% 늘어난 뒤 2년 만의 첫 증가세라고 팩트세트는 설명했다.

이 추산치는 S&P500 상장사의 98%가 이미 4분기 영업 실적 발표를 마친 상태에서 나온 것이어서, 크게 달라질 가능성은 높지 않은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금융정보 분석업체인 어닝스 스카우트의 최고경영자(CEO)인 닉 라이치는 "실적 침체는 끝났다"고 의미를 평가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고전하던 미국 경제가 작년 4분기에는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4.1%(연율 기준)에 달하는 등 호전된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

미국 증권사들은 작년 12월초에만 해도 기업들의 4분기 실적이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으나 주택시장 호조, 견조한 기업 투자 등에 힘입어 실적이 애초 예상보다 좋아졌다고 CNN은 전했다.

올해 기업 실적에 대한 전망도 밝은 상황이다.

팩트세트가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를 보면 올해 4개 분기 모두 두 자릿수의 이익 증가세가 예상된다.

다만 코로나19의 전개 상황 등은 여전히 하방 위험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미국 기업 4분기 실적 호조…"2년 만의 첫 증가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