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으로 수사 확대될 가능성도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사진=연합뉴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5일 최신원 SK네트워크 회장(사진)의 비자금 조성 관련 SK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제1부는 이날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횡령·배임 혐의와 관련해 서울 종로구 SK그룹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최 회장은 지난달 17일 SKC와 SK네트웍스 등 SK 계열사의 내부 거래를 통해 1000억원의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수사 초기 비자금 규모는 200억원 수준으로 드러났지만 검찰 수사 과정에서 1000억원으로 불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검찰은 최 회장의 비자금 조성 과정에 SK그룹이 관여한 것이 아닌지 등을 조사하기 위해 SK그룹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이번 사건에 최 회장의 사촌 동생이자 SK그룹 회장인 최태원 회장에게까지 검찰 수사가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당초 수사는 SK네트워크와 최신원 회장에 한해 이뤄질 예정이었다. 검찰은 조만간 최 회장을 기소할 방침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