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하순 집중…주총 1주 전까지 사업보고서 내야
주총 쏠림 여전…26일에 257개사 이상 '슈퍼 주총'

올해도 12월 결산 상장법인의 정기 주주총회 개최가 3월 하순에 쏠리는 현상이 되풀이되고 있다.

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으로 금요일인 오는 26일에 정기 주총을 열겠다고 한 상장사(코넥스 제외)는 총 257곳이다.

이날 주총을 개최하는 회사는 셀트리온, 셀트리온제약, 카카오게임즈, 하이트진로, 휴젤, KB금융, SK이노베이션,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등이다.

또 SK텔레콤, 녹십자 등 상장사 188곳이 3월 25일 목요일에 정기 주총을 연다.

29일 월요일에 주총을 하는 상장사는 카카오, 두산퓨얼셀 등 152곳이다.

그 밖에 주총 개최가 몰린 날은 3월 30일(화) 122곳, 24일(수) 119곳, 19일(금) 84곳 등이다.

한국상장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는 통상 주총이 몰리는 시기를 '주총 집중 예상일'로 정하고 가급적 이날을 피해 주총을 잡도록 유도한다.

주총 분산 자율 준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기업에는 불성실공시 벌점 감경, 공시우수법인 평가 가점, 전자투표·전자위임장 수수료 감경 등의 인센티브가 있다.

그런데도 올해도 주총 집중 예상일인 3월 26일, 30일, 31일에 주총을 열려는 회사가 여전히 많다.

정기 주총 소집 공고는 주총 2주 전까지 공시하면 되기에 아직 일정을 공시하지 않은 회사도 꽤 있다.

이를 고려하면 더 많은 상장사가 주총 집중 예상일에 주총을 열 가능성이 있다.

올해 주총의 3월 하순 쏠림 현상은 외부감사법과 상법 개정으로 감사 업무 부담이 커진데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속에 업무가 지체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개정 외부감사법 시행으로 상장 법인의 내부회계 관리제도에 대한 인증 수준은 기존 '검토'에서 '감사'로 상향되면서 감사가 한층 깐깐해졌다.

여기에 코로나19 여파로 감사 업무에 차질을 빚는 회사들도 있다.

특히 해외 자회사가 있는 많은 상장사가 결산에 어려움을 겪는다.

그러나 올해부터 상법 시행령 개정으로 사업보고서 제출 일자가 주총 일주일 전으로 앞당겨져 일정은 더욱 촉박해졌다.

상장협 관계자는 "사업보고서를 늦어도 주총 일주일 전까지 내야 하니 일정을 맞추려면 기존에 3월 중순에 주총을 하던 회사들도 3월 하순으로 주총을 잡아야 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