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A to Z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여자친구이자 캐나다 가수인 그라임스는 최근 20분 만에 580만달러(약 65억원)를 벌었다. 화성을 수호하는 아기천사 등의 모습에 자신의 노래를 배경음악으로 입힌 ‘디지털 그림’ 10점을 온라인 경매에서 모두 팔면서다. 이들 작품이 주목받은 이유는 작가가 ‘머스크 여친’이라는 점 외에 하나가 더 있다. 암호화폐업계의 뜨거운 화두인 ‘대체 불가능 토큰(NFT: Non fungible Token)’ 기술이 적용됐다는 것이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점에서 일반적인 암호화폐와 같지만 코인마다 별도의 고유값을 부여한 점이 특징이다. 비트코인은 어떤 것을 사든 가격이 동일하다. 하지만 NFT를 적용하면 하나의 코인을 다른 코인과 구분할 수 있고 가격도 다르게 매길 수 있다.

이런 특성 때문에 그림, 영상, 음악 등의 콘텐츠 분야에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원작자의 서명과 함께 진품(眞品)임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NFT로 알려진 디지털 수집품이 폭발적 인기를 끌고 있다”며 “미술품에서 스포츠 카드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수집품에 사람들이 수백만 달러를 쓰고 있다”고 했다. NFT 거래액은 지난해 2억5000만달러(약 2800억원)로 1년 전보다 네 배 커졌다.

NFT 기반의 디지털 자산이 하나의 투자처로도 인식되면서 그라임스의 그림처럼 비싸게 거래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이 만든 10초짜리 영상은 지난달 말 NFT 거래소에서 660만달러(약 75억원)에 팔렸다. 미국의 한 수집가는 이 작품을 지난해 10월 6만7000달러에 샀는데, 넉 달 만에 100배 오른 값에 되팔았다.

다만 인터넷으로 많은 사람에게 공개된 콘텐츠가 디지털 고유값을 가진 원본이란 이유로 비싸게 사고팔리는 건 비정상이라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NFT 시장이 가격 거품을 보이고 있다”며 “열풍이 가라앉으면 큰 손실을 볼 수 있고, 사기꾼에게만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