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LG와 LG유플러스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문가 등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하기로 했다. LG전자와 LG하우시스, 지투알에 이어 LG 계열사 두 곳이 추가로 사외이사진에 여성을 포함시킨 것이다.

(주)LG는 이달 26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수영 에코매니지먼트코리아홀딩스 임원을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4일 공시했다. 환경서비스 회사인 코오롱에코원 대표를 지내는 등 환경 전문가로서의 역량을 높이 평가했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도 벤처캐피털인 옐로우독의 제현주 대표를 사외이사 후보로 선임하기로 했다. 제 대표는 사회적 문제 해결을 돕는 스타트업 투자 경험 등을 살려 기술 및 산업 트렌드에 대해 자문을 할 예정이다.

LG그룹이 여성 사외이사를 다수 영입한 이유는 내년 8월 시행되는 자본시장법에 맞춰 이사회 내에 ESG와 공정거래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여성 사외이사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조치다. 내년에는 LG그룹에서 LG화학, LG생활건강,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자산 2조원 이상 LG 상장사들이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할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지닌 여성 전문가들의 이사회 참여를 확대해 이사회의 다양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중장기적으로 기업 가치를 제고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