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매출 바닥 쳤다는 느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최악의 한 해를 보낸 패션업계도 조심스럽게 ‘희망’을 점치고 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날씨가 풀리면서 브랜드별로 지난달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적게는 20%, 많게는 100% 이상 늘어나는 사례가 등장하고 있다. “봄 신제품 출시 효과도 있지만 확실히 소비심리가 개선된 것 같다”는 게 현장의 목소리다.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는 지난달 셋째주~넷째주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5배 규모로 늘었다. 회사 관계자는 “날씨가 풀리면서 외부 활동용 기능성 옷과 캠핑 관련 용품을 찾는 수요가 많았다”고 말했다.

봄 신제품 출시 효과도 크다.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는 신상품 출시 후 지난 한 달 동안 매출이 작년 같은 달보다 48.6% 늘었다. 이 회사 관계자는 “한파가 지나가고 봄 신상품이 출시되면서 새 옷과 신발을 장만하려는 사람이 많아졌다”고 했다. 남성복 브랜드 ‘시리즈’의 2월 마지막주 매출도 신상품 판매 증가로 전년 동기보다 130%, 전주보다 30%가량 늘었다.

지난해 특히 어려웠던 여성복 브랜드들의 분위기도 개선되고 있다. 여성복 브랜드 ‘미쏘’의 2월 한 달 매출 증가율은 작년 대비 36.2%, ‘로엠’은 15.6%였다. 주로 봄 재킷의 판매가 증가했다. 여성복 브랜드 ‘보브’의 2월 매출은 전달보다 76%가량 증가하는 등 점차 매출이 늘고 있다.

화장품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몰의 2월 마지막주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32.7% 늘었다. 2월 한 달 매출도 작년 동기보다 36.9%, 전달보다 3.1%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작년 12월과 비교하면 2월 온라인몰 매출이 45% 이상 늘었다”며 “점점 소비심리가 회복되는 걸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신상 효과도 있지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움츠러들었던 소비심리가 급격히 되살아나고 있는 것 같다”며 “아직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실적이 부진하긴 하지만 바닥은 쳤다는 공감대가 퍼지고 있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