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웃는 모습 셀카'로 기부 참여하는 캠페인 시작

교보생명은 고객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케어(Kare)’에서 웃는 모습을 촬영하면 기부가 이뤄지는 ‘다시, 스마일’ 캠페인을 4일 시작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참여자들의 웃음이 보육원 아동들을 위한 ‘작은 도서관’ 설립으로 이어지는 사회공헌 활동을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봉사자의 발길이 끊긴 보육원의 아동들이 책으로 세상과 다시 만남으로써 정서적 고립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참여 방법은 케어 앱에서 ‘스마일 카메라’ 기능을 이용해 웃는 모습을 찍으면 된다. 웃는 모습은 인공지능(AI) 안면인식 기술로 판단한다. 교보생명은 스마일 기부 1만개가 모이면 비정부기구 굿네이버스로 약정된 기부금을 보내 작은 도서관을 만들어준다. ‘작은 도서관’은 교보문고가 엄선한 도서, 책장과 의자, 캠페인 참여자 명단이 담긴 명패 등으로 구성된다.

캠페인은 하루에 한 번씩 참여할 수 있다. 교보생명은 스마일 기부 10회 이상 참여자 중 100명을 추첨해 3만원 상당의 외식상품권을 증정한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