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가 5일 제주도 노형동에 ‘메가스토어 신제주점’을 연다. 메가스토어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신제주점 '오픈'

로는 8호점이다. 1950㎡(약 590평) 면적에 4층 규모다.
1층과 2층은 시즌 이슈 상품 및 디지털가전 전문관으로 꾸며졌다. 닌텐도, 엑스박스, 게이밍 PC 등 게이밍존과 음향기기, 개인 방송 장비를 체험해볼 수 있는 1인 미디어존 등이 구비돼 있다.
롯데하이마트 관계자는 "해외 인기 브랜드 애플과 샤오미 제품도 만나볼 수 있다"며 "애플 공식 인증 서비스센터가 입점한다"고 말했다. 3층과 4층은 주방·생활 이슈가전과 삼성전자, LG전자를 포함한 프리미엄 대형가전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꾸며졌다.
롯데하이마트는 개점을 기념해 14일까지 10일간 구매 고객을 위한 혜택을 제공한다.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신제주점에 방문해 행사카드로 제품을 구매하면, 최대 75만원을 현금으로 되돌려준다. 행사상품 구성 패키지에 따라 캐시백 50만원을 추가로 받을 수도 있다. 여기에 구매 금액대에 따라 엘포인트를 최대 60만포인트 적립해준다.
인기 브랜드 제품을 두 품목 이상 구매하면, 구매 금액대에 따라 최대 120만포인트를 추가로 제공한다. 행사상품 구매 금액대와 품목 수에 따라 엘포인트 최대 180만포인트를 추가로 증정하는 것이다.
롯데하이마트는 올해도 메가스토어 출점을 이어간다. 메가스토어는 롯데하이마트의 오프라인 역량을 집약한 프리미엄 체험형 매장이다. 매장 곳곳을 체험 및 휴식 공간과 이슈상품으로 구성했다.
지난해에는 메가스토어 잠실점을 시작으로 비수도권 지역인 마산, 상남점까지 총 7개점을 오픈했다. 7호점인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상남점 매출액은 올해 들어(1월1일 ~ 3월 3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5% 늘었다. 올해는 8호점인 ‘메가스토어 신제주점’을 시작으로 압구정점 등 10여 개 메가스토어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