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주 삼성카드 전무(가운데), 조장호 삼성전자 상무(왼쪽), 이태형 마스터카드 부사장(오른쪽)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삼성카드)

강병주 삼성카드 전무(가운데), 조장호 삼성전자 상무(왼쪽), 이태형 마스터카드 부사장(오른쪽)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삼성카드)

삼성카드(34,500 0.00%)는 3일 삼성전자(83,900 -0.24%), 마스터카드와 '지문인증 카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각 사는 협업을 통해 지문인증 카드 개발을 진행하고 올 하반기에 상용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삼성카드는 지문인증 카드의 국내 시장 도입을 담당하고 삼성전자는 지문인증 IC칩 개발 및 공급, 마스터카드는 지문인증 카드 해외 도입을 각각 맡아서 진행한다.

지문인증 카드는 사용자의 지문정보를 저장하고 인증할 수 있는 IC칩이 내장된 카드다. 지문 센서에 손가락을 올린 상태에서 카드를 단말기에 삽입하거나 터치하게 되면 결제가 진행된다.

해외에서 결제 시 비밀번호나 핀(PIN)번호 입력 등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비밀번호 노출 등의 우려가 없고 지문 인증을 통해 본인만 결제가 가능하므로 실물 카드 도난 및 분실에 따른 결제 피해도 줄어든다.

지문인증 카드는 IC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국내 및 해외 가맹점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어 상용화에 용이하다. 또한 지문인증 카드는 결제단말기에서 전원을 공급 받으므로 카드에 별도의 배터리 장착이 필요 없다는 것도 장점이다.

삼성카드는 지문인증 카드를 올 하반기에 해외 카드결제 이용이 많은 법인카드에 우선 적용한 후 시장 상황에 맞춰 대상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각 사의 역량을 활용한 협업을 통해 지문인증 카드를 비롯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