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식산업연구원 조사 결과
국내 음식점 식재료 가운데 수입산 비중이 3분의 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입산 김치 비중은 6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국내 음식점 식재료 가운데 수입산 비중이 3분의 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입산 김치 비중은 6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국내 음식점 식재료 가운데 수입산 비중이 3분의 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입산 김치 비중은 6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지난해 10월 19일부터 11월 1일까지 외식업체(음식점) 300곳을 대상으로 주요 식재료 51개 품목의 원산지를 조사한 결과 수입산 비중은 평균 34.1%로 조사됐다.

재료 유형별로 수산물의 수입산 비중이 64.9%로 가장 컸고, 축산물(31.7%)과 농산물(18.0%)이 뒤를 이었다. 외식업 업종별로는 중식의 수입산 식재료 비중이 47.5%로 가장 컸다. 이어 피자·햄버거·샌드위치(44.6%), 일식(38.2%), 서양식(36.8%), 한식(24.3%) 등이 뒤따랐다.

치킨 전문점의 수입산 식재료 비중은 7.8%에 그쳐 대부분 국내산 닭고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축산물에서는 소고기의 수입산 비중이 64.8%로 돼지고기(21.7%), 닭고기(21.8%)보다 컸다.

소고기 부위별 수입산 비중은 설도(77.6%)·갈비(71.5%)·불고기(71.1%) 등이 컸다. 구이용 부위로 분류되는 안심(48.9%)·등심(57.4%) 등은 상대적으로 작았다. 농산물에서는 콩(45.5%), 당근(28.2%), 마늘(20.8%) 등의 수입산 비중이 컸다. 쌀은 4.2%에 그쳤다. 가공식품 가운데 김치의 수입산 비중은 61.9%로 컸다.

연구원 관계자는 "외식업체가 국내산을 적게 쓰는 이유는 높은 가격, 필요 물량 확보의 한계, 균일하지 않은 품질, 소비자 기호 변화 등 때문"이라며 "매출은 감소하고 식재료비는 상승하는데 음식 가격을 올리지도 못하는 지금의 외식업체 상황은 결국 폐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