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관계 확인하는 대로 후속 조치"
사진=한경닷컴 DB

사진=한경닷컴 DB

동서식품이 '멤버 왕따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걸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이 모델로 활동하는 ' 포스트 콘푸라이트바' 광고 영상 송출을 중단했다.

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동서식품은 이나은에 대한 논란을 접한 뒤 TV, 유튜브 등에서 송출되고 있는 포스트 콘푸라이트바 광고를 중단한 상태다.

앞서 에이프릴 출신 배우 이현주의 친동생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군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현주가)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다"며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이는 등 많이 힘들어했다"고 주장했다.

논란과 관련해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사실무근"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강경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언론보도를 통해 관련 논란을 알게 됐고 소속사를 통해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추후 사실 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