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은 암 치료와 요양에 보험금을 지급하고 뇌·심혈관질환 특약까지 결합할 수 있는 ‘헬스케어암보험’을 3일 출시했다.

헬스케어암보험은 최근 증가하는 유방암과 전립선암까지 일반 암과 동일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다.

특약을 활용하면 갑상샘암과 유사암(제자리암, 경계성종양)도 각각 3000만원과 2000만원까지 진단 보험금을 받는다. 고가 표적항암약물치료에 대해서도 특약으로 6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재진단 특약과 가사도우미 지원 특약도 선택 가능하다. 암 외에도 심장과 뇌혈관질환에 진단 보험금, 수술·입원비를 보장받는 특약을 결합할 수 있다. 가입자의 암 예방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비흡연자와 자궁경부암(HPV) 백신 접종 여성에게 보험료 할인이 적용된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