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 밀려와 품질 보장할 수 없어"
2일 배달의민족 앱(운영프로그램)에 따르면 '철인 7호' 서울 마포구 홍대점은 "밀려오는 주문을 다 받고자 하니 100% 품질 보장을 할 수 없다"며 잠시 영업을 중단한다고 알렸다./사진=배달의민족 앱 캡처

2일 배달의민족 앱(운영프로그램)에 따르면 '철인 7호' 서울 마포구 홍대점은 "밀려오는 주문을 다 받고자 하니 100% 품질 보장을 할 수 없다"며 잠시 영업을 중단한다고 알렸다./사진=배달의민족 앱 캡처

가정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무료로 치킨을 준 치킨 프랜차이즈 점주가 주문 폭주로 영업을 중단했다.

2일 배달의민족 앱(운영프로그램)에 따르면 '철인 7호' 서울 마포구 홍대점은 "밀려오는 주문을 다 받고자 하니 100% 품질 보장을 할 수 없다"며 잠시 영업을 중단한다고 알렸다.

점주 박재휘 씨는 "빠른 시간 안에 다시 돌아오겠다"며 "여러분의 관심 잊지 않고,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현석 철인 7호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 1월 본사 앞으로 온 고등학생 A군의 손편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편지에 따르면 A군은 편찮은 할머니, 7살 어린 동생과 함께 살며 택배 상·하차 업무 등으로 생활비를 벌고 있었다.

어느날 A군의 남동생은 치킨이 먹고 싶다며 보챘고, A군은 현금이 5000원밖에 없어 치킨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었다.

가게 앞을 서성거리는 형제를 본 박 씨는 아이들을 불러 치킨 2만원 어치를 무료로 내줬다. 이후에도 A군의 동생은 몇 차례 가게를 찾아왔는데, 박 씨는 치킨을 내주거나 머리를 깎아주는 등 선행을 베풀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A군은 편지에서 "처음 보는 저희 형제에게 따뜻한 치킨과 관심을 주신 사장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 성인이 되고 돈 많이 벌면, 저처럼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며 살 수 있는 사장님 같은 사람이 되고싶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사연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돈쭐'(돈으로 혼쭐) 내주자"며 박 씨가 운영하는 매장에 응원 전화를 하거나 성금, 선물을 보내왔다.

박 씨는 "주문이 폭발적으로 밀려들어 오고 많은 분들이 매장을 찾아오고 있다"며 "심지어 좋은 일에 써 달라 소액이라 미안하다며 봉투를 놓고 가신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 각지에서 응원전화와 메시지, 댓글이 지금 이 시간에도 쏟아지고 있다"며 "글이나 말로는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직도 제가 특별한 일, 대단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제가 아닌 누구라도 그렇게 하셨을 거라 믿기에 더더욱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이 부끄럽기만 하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