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와이파이 기술 적용
고화질 영상 끊김없이 시청
LG이노텍 '기술 극일' 속도 낸다…세계 첫 3배 빠른 車와이파이 모듈

LG이노텍은 2일 ‘차량용 와이파이6E 모듈’(사진)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한 제품이다.

와이파이 모듈은 근거리 무선통신 부품이다. 운행정보, 멀티미디어 콘텐츠 등을 제어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스마트 기기와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눈여겨볼 점은 속도다. 6㎓(기가헤르츠) 고주파 대역을 사용하는 와이파이6E(6세대 확장) 기술을 적용해 기존 표준인 와이파이5보다 세 배 정도 빠르게 데이터를 전송한다.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시간도 와이파이5의 7분의 1 수준인 2ms(1ms는 1000분의 1초)에 불과하다. 고화질 영상을 전송할 때 끊기거나 느려지는 현상을 막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모듈 크기는 신용카드의 6분의 1 정도다. 작은 공간에 통신칩, RF회로 등 200여 개 부품이 들어 있다. 기존 와이파이 모듈과 호환할 수 있어 시스템 설계 변경 없이 갈아 끼우기만 하면 된다.

이 모듈을 차량에 적용하면 스마트폰에 저장된 영화, 게임 등을 자동차 디스플레이나 오디오에 연결해 즐길 수 있다. 내비게이션을 무선으로 업데이트하는 것도 가능하다.

LG이노텍은 와이파이6E 모듈 개발을 계기로 차량용 통신부품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상용화 목표 시점은 2022년이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는 물론 북미, 유럽, 일본, 중국에 근거를 둔 자동차 부품업체를 대상으로 활발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며 “와이파이6E 칩 공급 업체인 독일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와 공동 마케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인 TSR에 따르면 글로벌 차량용 와이파이 통신 모듈 수요는 2020년 5120만 대에서 2025년 8730만 대로 70%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김성국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부장(상무)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 분야 1~2위를 달리고 있는 일본 업체를 빠르게 따라잡겠다”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