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경남FC 후원금 3억5000만원 쾌척

BNK경남은행이 경남FC 후원금으로 3억5000만원을 쾌척했다.

경남도와 경남FC, BNK경남은행은 2일 도청에서 경남FC 구단주인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해 박진관 대표이사와 설기현 감독, 황윤철 BNK경남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FC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참석자들은 BNK경남은행의 후원금 3억5000만원을 전달한 후 올 시즌부터 사용하게 될 선수단 버스를 시승해보기도 했다.

선수단 버스는 지난해 BNK경남은행의 후원금으로 구입한 20인승 프리미엄 버스로 경기에 나설 선수들이 쾌적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황윤철 경남은행장은 “경남FC 선수들이 좋은 컨디션에서 제 실력을 발휘해 주기 바란다”며 “도민과 팬들의 염원인 1부리그 승격을 위해 BNK경남은행 가족 또한 힘껏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선수단 버스를 봤는데 멋지더라”면서 “BNK경남은행에서 도와주셔서 선수들 체력과 컨디션 관리에 큰 힘이 될 것 같다”며 감사를 표했다.

한편 경남FC는 3월7일 ‘BNK경남은행’ 로고 가 새겨진 원정 유니폼을 입고 전남드래곤즈와 원정 첫 경기를 치른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