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조정장을 맞은 암호화폐 가격이 널을 뛰고 있다. 암호화폐의 대장 격인 비트코인의 국내 가격은 1일 한때 5000만원선이 무너졌으나 다시 5200만원대 후반을 회복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분 기준 1비트코인은 5252만5000원에 거래됐다. 이날 새벽 5000만원대가 깨진 후 들쭉날쭉한 흐름을 보이며 한때 4944만원까지 떨어졌지만 다시 5200만원대로 되돌아왔다.

빗썸에서 저가 기준으로 비트코인이 5000만원을 하회한 것은 2월 11일(4735만1000원) 이후 18일 만이다.

또다른 거래소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 가격은 5200만원대를 회복한 상태다. 비트코인은 이날 새벽 한때 4975만5000원까지 밀렸으나 현재 5270만원을 기록 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암호화폐는 주식과 달리 24시간 거래되고 거래소 단위로 거래가 이뤄져 같은 종류라도 거래소마다 가격이 다르다.

미국 국채 금리 급등 여파로 비트코인도 조정기에 들어섰다. 위험자산의 투자 매력이 떨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주 비트코인의 주간 낙폭은 20%를 넘어섰다. 이는 주간 기준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선언 당시 이후 가장 큰 폭의 낙폭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