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오른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7월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공장에서 미래 전기차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현대차·SK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오른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7월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공장에서 미래 전기차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현대차·SK 제공

정의선 현대차(229,000 -0.43%)그룹 회장과 최태원 SK(294,500 +0.51%)그룹 회장이 오는 2일 회동할 것으로 1일 알려졌다. 재계에 따르면 정 회장과 최 회장은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국무총리가 위원장인 수소경제위 민간위원 중 한 명이다.

두 회사는 인천시 등과 수소사업 기반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도 맺을 예정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포스코와 수소사업 분야에서 다각도로 협력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SK도 지난해 말 '수소사업 추진단'을 신설하고 수소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