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재난지원금'19.5조원 플러스 알파(α)' 규모"
한국은행, 작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 공개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다음주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발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작년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얼마나 줄었는지도 드러난다.

27일 정부에 따르면 추경안이 내달 2일 발표된다. 추경안에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 지원,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접종을 비롯한 방역 등에 필요한 추가 예산이 포함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4차 재난지원금 규모에 대해 '19.5조원 플러스 알파(α)'라고 밝힌 바 있다.

추경안은 내달 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4일 국회에 제출되면 18일 본회의가 처리될 예정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가급적 3월 중에는 재난지원금 집행을 시작해달라"고 밝힌 바 있다.

한국은행은 내달 4일 '2020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을 공개한다. 수출과 산업활동동향 등 확정된 지표를 반영한 작년 4분기와 연간 성장률이 얼마나 조정될지 관심이 쏠린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26일 발표한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경제성장률(직전분기대비) 속보치는 -1.1%, 2020년 성장률은 -1.0%였다.

여기에 작년 GDP 디플레이터(명목GDP/실질GDP)가 확정되면서 2020년 기준 1인당 국민소득 통계도 나온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을 3만1000달러대로 추정한 바 있다. 이는 2019년 3만2115달러보다 줄어든 것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반영될 전망이다.

아울러 금융당국은 코로나19 사태 정상화에 대비한 연착륙 방안을 발표한다. 금융권에선 3월 말 시한 도래 예정인 대출 만기 연장·이자 상환유예 조치의 6개월 연장에 공감대가 형성됐으며, 추후 연착륙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