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 2만3760대 예약…현대車, 증산 검토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아이오닉5'.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아이오닉5'.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사진)가 사전계약 첫날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아이오닉 5가 폭발적 반응을 얻자 현대차는 울산공장 생산량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이오닉 5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25일 총 2만3760대가 계약됐다. 전기차 시장의 ‘경쟁자’로 꼽히는 테슬라의 지난해 판매량(1만1844대)을 하루 만에 뛰어넘었다. 4세대 카니발이 세운 현대차그룹의 사전계약 최다 기록이던 2만3006대도 제쳤다. 내연기관차를 포함한 국내 완성차 모델 중 역대 최다 사전계약 대수를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아이오닉 5가 2만 대 넘게 예약되면서 연간 판매 목표도 조기 달성할 전망이다. 현대차는 23일 아이오닉 5를 최초 공개하면서 올해 국내 판매 목표를 2만6500대로 잡았다. 첫날 계약 대수로만 연간 목표의 약 90%를 달성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의 기록은 올해 전기차 대중화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에서도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는 “기존 현대차 모델에서는 볼 수 없었던 전조등과 후미등의 파라메트릭 픽셀이 매우 이색적이며, 깔끔한 직선 라인도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모터1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팰리세이드보다 긴 휠베이스(축 간 거리)가 인상적이고, 앞좌석이 최적의 각도로 젖혀져 탑승자에게 무중력과 같은 느낌을 준다”고 분석했다.

합리적 가격도 초반 흥행의 한 요인이라는 평가다. 사전계약 대상인 아이오닉 5 롱레인지 모델의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5200만~5750만원(개별소비세 3.5% 기준)이다.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모델 가격에 최대 300만원의 개소세 감면 혜택, 1200만원의 전기차 보조금(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최저 370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아이오닉 5의 인기로 인해 전기차 보조금 예산이 조기 소진될 수 있다는 점도 사전예약에 소비자들이 몰린 배경이다.

주문이 몰리자 현대차는 증산을 검토 중이다. 당초 현대차는 올해 울산1공장에서 아이오닉 5를 약 7만2000대 생산할 계획이었다. 코나EV와 아이오닉 5를 같이 생산하려던 울산1공장 2라인을 아이오닉 5 전용 생산라인으로 바꾸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이선아/도병욱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