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 계열사 미등기 임원 맡아
김승연 한화 회장, 7년 만에 경영 복귀

김승연 한화 회장(사진)이 그룹 지주사 역할을 하는 (주)한화를 비롯한 3개 계열사 미등기 임원으로 복귀하며 본격적으로 경영 활동에 나선다. 2014년 배임으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물러난 지 7년 만이다.

한화그룹은 김 회장이 다음달 (주)한화,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등 핵심 계열사에 소속을 두고 그룹 회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주)한화는 항공·방위산업, 한화솔루션은 에너지·화학, 한화건설은 건설·서비스 사업을 맡고 있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의 판결을 받고 7개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한꺼번에 물러났다. 김 회장은 집행유예 기간 종료 이후 2년이 지날 때까지 취업이 금지돼 그동안 계열사에서 공식 직함을 가질 수 없었으나, 지난 19일 취업 제한이 풀렸다.

김 회장은 다만 각 계열사의 등기임원이나 대표를 맡지 않고 ‘집행임원’ 역할만 하기로 했다. 각 계열사가 이사회 중심의 독립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는 설명이다. 한화 관계자는 “김 회장의 복귀로 대규모 인수합병(M&A), 신사업 투자, 해외 진출 등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