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화·한화솔루션·한화건설
미등기 임원으로 활동 재개

글로벌 네트워크 활용
우주·방산·수소사업 키울 듯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2014년 2월 (주)한화 등 자신이 대표를 맡고 있던 일곱 곳의 임원 자리에서 모두 내려왔다. 배임으로 집행유예 판결을 받으면서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것이다. 하지만 경영에서 손을 뗀 것은 아니었다. 그룹 회장 지위를 유지했고, 2015년 삼성종합화학 인수 등 굵직한 사업도 보고받았다.

다만 공식 직함은 없었다. 상징적인 회장이었을 뿐 경영에 참여할 명분은 약했다. 지난 19일부터 취업제한이 풀리면서 김 회장이 핵심 계열사 임원에 오른 것은 경영 참여 근거를 마련하고 향후 본격적인 대외활동을 하기 위한 것으로 업계에선 해석하고 있다.
미등기 임원으로 복귀
돌아오는 김승연 회장, 한화 미래사업 챙긴다

26일 한화에 따르면 김 회장은 다음달 (주)한화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미등기임원으로 경영에 복귀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경영에 복귀하면서도 법적 지위가 있는 대표, 등기이사에 오르진 않기로 했다. 이사회 결의나 주주총회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한화 관계자는 “이미 각 계열사가 이사회를 중심으로 자율·책임경영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많은 대기업 총수가 실제 등기임원을 맡지 않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이재현 CJ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도 미등기임원으로 그룹을 총괄하고 있다.

회사 안팎에선 김 회장의 자녀들이 경영 전면에 포진해 있는 것도 미등기임원으로 복귀한 이유로 해석된다. 장남 김동관 사장은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한화솔루션의 전략부문 대표를 맡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등기임원에도 오를 예정이다. 차남인 김동원 전무는 한화생명에서 디지털금융 플랫폼 업무를 책임지고 있다. 삼남 김동선 한화에너지 상무도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김 회장이 굳이 전면에 나설 필요가 없다는 게 재계의 분석이다.
“미래사업 밑그림 그릴 것”
한화는 김 회장의 역할을 ‘미래 성장전략 수립’ ‘글로벌 사업 지원’ 등이라고 했다. 한화 관계자는 “세세한 운영은 지금처럼 계열사 이사회와 대표가 독립적으로 하고, 김 회장은 큰 그림을 그리며 해외 사업에 전념할 것”이라고 했다.

김 회장은 올초 신년사에서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신규 사업을 할 때도 세계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후 각 계열사는 해당 분야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지난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국내 인공위성 분야 선두주자인 쎄트렉아이를 인수했고, 한화에너지는 프랑스 토탈과 미국에 재생에너지 합작사를 세웠다. 한화솔루션은 태양광과 수소에너지에 대대적인 투자를 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방산 부문에서 K9 자주포 등의 수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을 위한 제휴,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사업의 해외 진출 등을 주도할 것으로 업계에선 예상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강력하게 추진 중인 재생에너지 사업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김 회장이 과거 빌 클린턴·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식에 초대를 받는 등 미국 정·재계에 네트워크가 많기 때문이다. 김 회장은 2001년 설립된 한미교류협회의 회장을 맡기도 했으며 미국 내 대표적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과도 인연을 이어왔다.

김 회장 복귀와 함께 승계 작업이 빨리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김 회장은 그룹 내 지주사 역할을 하는 (주)한화 지분 22.65%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장남 김 사장은 4.44%에 불과하고 그의 동생들 지분은 각각 1%대 수준이다. 김 회장의 경영 복귀와 함께 지분 증여, 사업부 조정, 후계구도 등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