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우리나라 고용상황이 1998년 IMF 위기 때 이어 두 번째로 좋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가 멈추면서 고용시장마저 꽁꽁 얼어붙은 모습이다. 그 러나 이처럼 힘든 상황 가운데서도 고용 창출에 힘쓰는 것은 물론 연봉을 인상하는 등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이 있다.

주식회사 벤튼(대표이사 이장원)의 2021년 현재 고용 창출은 2020년(10월 기준) 인원 대비 26% 추가 고용을 실시하여 일자리 창출에 일조하였고 힘든 시기를 지나 2021년에도 꾸준히 신규 채 용 중에 있다. 또한 2021년 임직원 연봉 인상률 또한 2020년 대비 평균 약 17% 연봉을 인상하며 양질의 고용을 위해 전폭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현재 벤튼은 적극적인 취업연계를 위해 지원사업의 일종인 청년 일경험 지원사업, 청년 디지털 일자리 지원사업 등 코로나19로 전 사회가 어려운 상황 가운데도 꾸준히 정부의 고용창출 연계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는 전략적 성장을 통해 꾸준히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덕분이기도 하다. 벤튼은 국내 온오프라 인 판매 인기에 힘입어 해외로의 수출 확대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물론, 기존 스테디셀러들의 판 매량 증가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2019년 대비 2020년도 온, 오프라인 마켓 입점수는 34.4% 향상한 수치를 기록했으며, 2021년에도 꾸준히 성장 중이다.

수출 또한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2019년 대비 2020년도 수출 매출이 42% 증가되었으며, 최근 국제인증시스템 ISO 3종을 획득하고 기업 부설 연구소도 설립하는 등 우수한 화장품 제조 및 연 구와 품질 관리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벤튼은 현재 자사 직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에도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 코로나 감염예방을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온라인 화상 미팅을 통해 불필요한 이동도 최소 화했다. 이 외에도 지난해 12월 정부의 5인 이상 집합 금지 발표 이후 전 직원 도시락을 제공하 여 외부와의 접촉을 줄이고 비대면 온라인 강의 프로그램 신청 및 운영을 준비하는 등 직원들이 보다 안전하고 의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시스템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벤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안정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에서 임직원들에게 보다 개선된 근무 환경을 제공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양한 방식의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등에 참여하여 벤튼과 임직원이 함께 전략적 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