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개인 신용등급 제도가 올들어 '신용점수제'로 바뀌면서 금융회사들이 점수대별로 대출금리 체계를 속속 바꾸고 있다. 여신금융협회가 처음으로 신용점수대별 카드론 금리를 공개했다. 회사별로 금리 차이가 최대 두배 가까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신용카드사들이 여신금융협회를 통해 공시한 신용점수별 카드론 금리를 보면, 신용점수(코리아크레딧뷰로(KCB) 기준)가 950점을 초과하는 고신용자 카드론 금리는 지난 1월 기준 우리카드가 연 6.06%였다. 신한카드는 연 8.73%, 현대카드는 연 10.5%였다. 금리가 가장 높은 곳은 롯데카드로 연 11.55%였다. 우리카드의 금리가 가장 낮은 것은 최우량 고객(평균 신용점수 959점)을 대상으로 신용대출을 하는 ‘우카 마이너스론(최저 연 4.0%)’이 카드론 금리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신용점수가 950점을 웃돈다면 급전을 구할때 우리카드에 카드론을 신청하는 게 가장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올 들어 은행들이 신용대출 문턱을 높이면서 고신용자들도 '급전'을 구하기 위해 카드론을 노크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연체율이 거의 없는 고신용자들의 카드론 금리가 은행 신용대출에 비해 터무니 없이 높게 책정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KCB에 따르면 신용점수 900점 이상 고신용자의 장기연체가능성은 2018년 기준으로 0.03% 수준이다. 장기연체가능성은 1년 후에 3개월 이상 연체를 경험한 비율이다. 2017년말 신용점수가 900점을 넘는 카드론 사용자 10000명 중 3명이 3개월 이상 연체를 했다는 의미다. 카드사 관계자는 "카드사별로 내부 신용평가체계를 갖추고 있어 신용점수는 참고 지표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카드사의 조달금리(비용)가 은행에 비해 높고, 연체율도 같은 등급의 은행 고객에 비해 높기 때문에 은행 신용대출과 적접 비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여신금융협회는 처음으로 신용점수대별 카드론 금리를 공개했다. 1~1000점으로 개인별 신용을 평가하는 신용점수제가 올해부터 전 금융권 대상으로 시행되면서다. 작년까지는 신용등급별로 카드론 금리를 공시했다. KCB가 내는 신용점수는 카드론 금리를 정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토스나 카카오페이 등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는 점수다. 신용카드 발급·거절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 지표로 쓰인다. 금융위원회는 신용카드 발급 기준 하한선을 576점(KCB 기준)으로 정했지만 카드사에 따라 30~60점을 더한 점수를 발급 기준으로 정해놨다.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는 최저 신용점수대인 500점대(501~600점)에서는 하나카드의 금리가 연 14.71%로 가장 낮았다. 롯데카드(연 16.13%) KB국민카드(연 17.38%) 현대카드(연 18.14%)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현대카드만 401~500점대 구간에서 연 23.5%의 금리로 카드론을 내주고 있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