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미래에셋생명)

(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4,040 0.00%)이 다음달부터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한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은 3월부터 실손보험 판매를 하지 않기로 했다.

이로써 미래에셋생명은 올해 7월에 출시되는 4세대 실손보험도 판매하지 않는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다음달부터 실손보험 판매를 중지할 예정"이라며 "3월 예정인 제판분리를 앞두고 판매상품 라인업을 정비하는 차원에서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미래에셋생명이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하게 된 원인은 손해율 급등 탓으로 보고 있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상품은 착한 실손으로 불리는 3세대 실손보험 상품이다. 이 상품은 과거 1세대와 2세대 실손보험 손해율이 상승하자 금융당국이 2017년 4월 선보였다.

하지만 문제는 금융당국이 3세대 실손보험 출시 이후 5년간 보험료 인상을 금지하면서 3세대 실손 손해율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3세대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2017년 59%에서 2019년에는 100%로 상승했다.

미래에셋생명이 판매를 중단하면서 실손보험을 팔지 않는 생명보험사는 라이나생명, 오렌지생명, AIA생명, 푸본현대생명, KDB생명, DGB생명, KB생명, DB생명 등 9곳으로 늘었다. 손해보험사는 악사손해보험, 에이스손해보험, AIG 손해보험 등이 실손보험 판매를 하지 않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